로그인

안과질환 및 치료법

녹내장 클리닉

녹내장은 시신경부터 손상이 일어나 시야가 점점 좁아져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는 병입니다.

시야의 주변부에 해당하는 시신경부터 손상이 일어나 시야가 점점 좁아져 실명에까지 이를 수 있는 병입니다. 아직까지 정확한 원인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높은 안압이 중요한 위험인자로 알려져 있습니다. 그러나 한국과 일본 등은 안압이 높아서 생기는 녹내장보다 안압이 정상인 녹내장이 훨씬 많습니다.

녹내장 원인

녹내장이 발생하는 원인은 뚜렷하지 않으나 노화가 진행될수록(40세 이후) 발생률이 높아지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이외 고도근시가 있거나 가족 중 녹내장이 있는 사람 그리고 과거 눈에 외상을 입었거나 스테로이드 점안약을 장기간 투여한 경우, 당뇨, 고혈압, 갑상선 질환, 동맥경화증 같은 전신성 질환 또는 심한 출혈 등이 있었던 사람에게 더 많이 나타납니다.

녹내장 증상

만성 녹내장은 병의 진행이 느리므로 환자는 그 어떤 증상도 느끼지 못 합니다. 반면 급성 녹내장은 한순간에 눈 속의 압력이 상승하므로 통증이 심하거나 시력이 급격히 떨어질 수 있습니다. 다음과 같은 증상이 있으면 빠른 치료가 요구됩니다.

초점을 맞추기가 어렵다.

야간 시력이 떨어진다.

보이지 않는 부분이 생긴다.

운동 시 두통이 생긴다.

이른 아침 혹은 저녁에 두통이 생긴다.

눈앞이 뿌옇게 변하면서 통증이 느껴진다.

빛을 바라보면 주위에 달무리가 생긴다.

녹내장 위험이 높은 사람

40세 이상인 사람

젊은 사람에게도 녹내장이 생길 수 있지만 노화가 진행될수록 더 위험합니다.

녹내장의 가족력이 있는 사람

녹내장은 유전적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가족 중 한 명이 녹내장이라고 해서 반드시 녹내장이 생기는 것은 아닙니다.

안압이 높은 사람

높은 안압은 녹내장성 시신경 손상의 가장 위험한 요소입니다.

당뇨가 있는 사람

당뇨 환자는 녹내장의 위험이 높습니다.

근시가 있는 사람

고도근시에 가까울수록 녹내장 발생 위험이 큽니다.

녹내장의 종류

정상안압 녹내장

안압은 정상이나 특징적인 녹내장성 시신경 변화와 시야 결손이 있을 때 발생합니다. 초기에 증세가 나타나지 않으므로 안과 정기 검진 외에는 조기 발견하기 어렵습니다. 정상안압 녹내장은 특히 국내에서 유병률이 높습니다. 2010년 국내에서 대규모로 실시된 녹내장 역학조사에 따르면 한국인 녹내장 환자 중 77%가 정상안압 녹내장이었습니다. 따라서 정상안압 녹내장은 안압 외에도 혈압 관련 요인들을 반드시 확인해 보아야 합니다.

원발성 녹내장

양쪽 눈에 모두 나타납니다. 전신질환이나 기타 안질환에 의한 것이 아닌 경우를 원발성이라고 하며 유전적 영향이 있을 수 있습니다.

만성 개방각 녹내장

만성 개방각 녹내장은 녹내장의 대표적인 유형입니다. 방수 유출에 이상이 생겨 수년 혹은 십수 년에 걸쳐 안압이 서서히 증가합니다.

급성 폐쇄각 녹내장

홍채가 섬유주를 막아 방수 유출이 원활하게 이루어지지 않는 경우입니다. 재빠르게 안압을 조절하지 않으면 영구 실명하게 됩니다.

속발성 녹내장

속발성 녹내장은 백내장이나 외상 등으로 인해 안과 수술을 받은 후 당뇨, 고혈압 등이 있는 경우, 홍채염(포도막염)이 있는 경우, 스테로이드 제재의 안약을 장기간 사용한 경우에 발병할 수 있습니다.

선천성 녹내장

보통 3세 이하의 소아에서 선천적으로 발생하는 녹내장입니다. 소아가 밝은 곳에 가면 눈이 부셔 잘 뜨지 못하고 눈물을 흘리며 눈을 자주 깜박거리는 것이 대표적 증상입니다. 검은 동자(각막)이 점점 커져서 마치 소의 눈처럼 크게 되므로 '우안(牛眼)'이라고 합니다. 선천성 녹내장은 발견 즉시 치료를 시작해야 하며 치료의 원칙은 수술입니다.

고 안압증

고 안압증은 안압이 21mmHg 이상으로 정상보다 높지만 시신경과 시야가 정상이며 안압 상승을 일으킬만한 다른 원인은 발견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하지만 녹내장으로 진행할 가능성이 높으므로 녹내장 의증이라고도 하며 주기적인 경과 관찰이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