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안과질환 및 치료법

망막 클리닉

망막박리란 망막 아랫부분의 망막 색소상피에서 시세포와 내 망막층이 분리되는 질환입니다.

망막이 일부 또는 전부가 벗겨지므로 오래 방치할 경우 실명할 수 있으며, 망막박리가 진행되면 시야의 결손 부위가 점차 커져 마치 장막이 쳐진 것처럼 느끼게 됩니다.

망막박리 증상 및 합병증

초기에 눈앞에 날파리가 날아다니는 것처럼 보이는 비문증과 눈을 감아도 빛이 아른거려 보이는 광시증을 느낄 수 있습니다. 망막박리 증세가 황반부까지 미치면 사물이 일그러져 보이거나 시력저하를 일으킵니다. 망막박리가 시력에 미치는 영향은 치명적이며 대표적인 증상은 다음과 같습니다.

눈앞이 번쩍거린다.

눈앞에 점 혹은 날파리처럼 보이는 물체가 증가했다.

시야에 커튼이 드리워지는 듯한 증세가 나타난다.

침침함이 인공눈물을 넣거나 눈을 깜빡여도 해결되지 않는다.

망막박리는 근시 환자에서 자연 발생적으로 유발되는 경우가 가장 많으며 안구의 종양, 심한 염증 혹은 당뇨망막병증의 합병증으로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렇게 이차적으로 발생한 망막박리는 망막의 열공을 만들지 않으므로 망막박리를 일으킨 질환을 치료하면 다시 원상태로 돌아옵니다.

망막박리의 치료 및 관리

망막에 열공이 발생했으나 망막박리를 일으키지 않은 경우에는 즉각적인 레이저 광응고술을 실시해 망막박리를 예방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일단 망막이 박리되면 수술적인 방법으로만 치료가 가능합니다. 망막박리 수술 후 재 유착은 90% 정도이나 황반부 상태에 따라 시력회복 정도는 다릅니다. 박리가 황반부를 침범한 경우 완전히 시력을 회복할 가능성은 낮습니다.

망막박리를 예방하기 위한 망막열공의 치료
설명되지 않은 빛의 번쩍임이나 움직이는 검은 점 등의 증상이 동반되는 망막열공은 주변부 시력에 영향을 줍니다.
망막열공이 의심된다면 가급적 빨리 안과를 찾아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망막열공의 레이저 치료는 레이저를 열공의 주변에 조사해 정상망막의 색소 상피에 유착시켜 주변으로 확대되지 않게 합니다.
수술 후 생활 속 관리법
망막박리가 있었던 사람은 수술 후 눈 관리에 주의해야 합니다.

뛰거나 머리를 흔드는 격렬한 운동을 하면 망막박리가 재발할 우려가 있으므로 안과 전문의의 주의를 잘 지키는 동시에 눈 검사를 정기적으로 받아야 합니다. 또한 고도근시가 있는 사람은 무거운 짐 등을 운반하는 중노동이나 역도, 레슬링과 같은 심한 운동을 하면 망막박리가 일어날 수 있으므로 주의가 필요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