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콘택트렌즈 부작용 걱정된다면 2day라섹 대안 될 수 있어


콘택트렌즈 부작용으로 받는 시력교정술, 각막변형 등 정밀검사 필수


콘택트렌즈를 사용하는 사람들이 많아지면서 부작용의 불편함으로 안과를 내원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콘택트렌즈는 반드시 수분이 있어야 적절한 기능을 할 수 있어 우리 눈에 꼭 필요한 눈물을 렌즈가 빼앗아 가기 때문에 안구건조증 등 다양한 안질환을 일으키게 된다.


이오스안과 박우경 원장은 “장시간 콘택트렌즈 착용은 안구건조증, 결막염, 각막미란 등의 질환을 일으킬 수 있는데 이러한 증상이 오래 지속되면 감염성 각막염이 나타날 수 있다. 이는 시력 손실로 이어질 수 있는 가장 심각한 합병증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콘택트렌즈 부작용이 걱정이라면 시력교정술이 대안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오랜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각막 모양이 변형된 경우에는 수술 가능 여부와 수술 방법이 달라질 수 있기 때문에 수술 전 정밀 검사와 전문의의 상담이 중요하게 작용된다”라고 전했다.




오랜 기간 콘택트렌즈를 착용하게 되면 만성적인 산소 결핍이 일어나 각막이 계속 부어오르게 되고 이를 해소하기 위해 심각한 염증 반응을 반복한다. 이로 인해 각막은 두께가 얇아지는 위축 현상이 생기거나 각막 모양이 변형되는 비대칭 소견이 일어나게 되며 얇아진 각막 두께는 렌즈 착용을 중단하거나 치료하더라도 다시 원래의 각막 두께로 회복되지 않기 때문에 수술 방법에 제한이 될 수 있다.


박우경 원장은 “수술 전 검사에서 각막 비대칭 소견이 나온 경우라면 각막 손상이 적은 2day라섹을 고려할 수 있다. 각막비대칭의 정도에 따라 각막의 생체역학력을 증가시키는 엑스트라시술을 같이 시행하면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시력교정을 할 수 있다. 또한 심한 각막비대칭의 경우에는 각막을 이용한 시력교정술은 위험하기 때문에 후방 렌즈삽입술이 유일한 수술적 대안이 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원문보기 : 콘택트렌즈 부작용으로 받는 시력교정술, 각막변형 등 정밀검사 필수 (mdtoda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