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시력교정 연구일기

  • Home
  • Research Note
  • 제가 안구 건조증이 너무 심한 데 수술이 가능할까요? : 안구건조증 최신 지견 정리해 봅니다.

제가 안구 건조증이 너무 심한 데 수술이 가능할까요? : 안구건조증 최신 지견 정리해 봅니다.

제가 안구 건조증이 너무 심한 데 수술이 가능할까요? : 안구건조증 최신 지견 정리해 봅니다.

눈물은 단순히 물이 아니라 여러 물질들이 혼합되어 있고
안구표면을 윤활, 스무스하게 만들면서 상처회복을 촉진하고, 염증을 억제하여, 감염을 예방합니다.

그러므로 눈물분비나 눈물층에 이상이 있는 경우
안구내 염증이 증가하게 되며 시력이 퍼져 보이거나 부옇게 보이게 되며 심한 경우 난시가 유발될 수도 있습니다.

눈물은 각막에 눈물이 달라붙게 도와주는 점액층,
그리고 여러 화학물질과 면역 물질을 포함하고 있는 수성층,
눈물이 증발되는 것을 막아주는 지방층
이렇게 세 층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최근 몇 년사이 안과 광학장비의 발달로
눈물을 구성하는 이 세 가지 층에 대한 분석과 치료가 더욱 발전하게 되어서
이전과 비교하여 안구건조증 치료가 훨씬 세분화되고 적극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그러면 우리가 가장 관심이 있는
콘택트렌즈 사용자들은 어떤 패턴으로 안구건조증이 진행될까요?

일본에는 이러한 ‘콘택트렌즈 유발 안구 건조증’ 분야에 대한 연구가 아주 발전되어 있는데
‘콘택트렌즈 유발 안구 건조증’ 이라는 질환이 일반 안구 건조증과 구분되어 진단되고
이러한 환자들은 가이드 라인에 맞게 ‘콘택트렌즈 유발 안구 건조증’ 검사법 과 치료법이 일반 안구 건조증과 다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Contact Lens-Associated Dry Eye Disease: Recent Advances Worldwide and in Japan
Takashi Kojima 1
1 Department of Ophthalmology, Keio University School of Medicine, Tokyo, Japan.
Abstract
Contact lens wearers complain of various types of contact lens discomfort (CLD), which may result in the discontinuation of contact lenses. CLD is often associated with dry eye disease. A contact lens divides the tear film into two layers: the pre- and post-lens tear film. This change leads to instability of the pre-lens tear film, thinning of pre- and post-lens tear film thickness, and increased friction between the contact lens and the ocular surface. The Japanese Dry Eye Society recommends the diagnosis of tear film abnormality first (tear film-oriented diagnosis [TFOD]) and the treatment of dry eye disease based on TFOD (tear film-oriented therapy [TFOT]). These concepts can be applied for contact lens-associated dry eye disease (CLADE). Noninvasive tear film breakup time, tear volume evaluation, vital staining, and assessment of Meibomian glands are performed to evaluate the tear film. On vital staining analysis of CLADE, lid wiper epitheliopathy and conjunctival edge staining are major findings. In TFOT of CLADE, secretagogues of water or mucins, such as diquafosol and rebamipide, have been first used in Japan. Material, design, wettability, and friction coefficient of the contact lens could affect CLADE. Changes of contact lens may be an option in TFOD. However, the effects of contact lens properties on the tear film and ocular surface are still unclear. Further controlled studies are needed in the future.


Tear-film-oriented diagnosis for dry eye
Norihiko Yokoi 1 , Georgi As Georgiev 2
1 Department of Ophthalmology, Kyoto Prefectural University of Medicine, 465 Kajii-cho, Hirokoji-agaru, Kawaramachi-dori, Kamigyo-ku, Kyoto, 602-0841, Japan. nyokoi@koto.kpu-m.ac.jp.
2 Department of Optics and Spectroscopy, Faculty of Physics, St. Kliment Ohridski University of Sofia, Sofia, Bulgaria.
Abstract
Tear-film (TF) stability protects the ocular surface epithelium from desiccation and is ensured via cooperation between the ocular surface components including constituents of the TF and ocular surface epithelium. Thus, when those components are insufficient or impaired, the TF breakup that initiates dry eye occurs. Recently, new, commercially available eye drops have appeared in Japan that enable TF stabilization via targeted supplementation of deficient ocular surface components. Hence, a new layer-by-layer diagnosis and treatment concept for dry eye, termed tear-film-oriented diagnosis and tear-film-oriented therapy (TFOD and TFOT, respectively), have emerged and become widely accepted in Asian countries and beyond. TFOD is a diagnostic method for dry eye based on the TF dynamics and breakup patterns (BUPs), through which dry-eye subtypes, including aqueous-deficient dry eye, decreased-wettability dry eye, and increased-evaporation dry eye, are diagnosed. BUPs and/or each diagnosed dry-eye subtype can, in a layer-by-layer fashion, reveal the insufficient ocular surface components responsible for the TF breakup. Using these data, the optimal topical TFOT to treat dry eye can be proposed by addressing the TF breakup via the supplementation of the insufficient components. In Japan, TF breakup is now regarded as a visible core mechanism of dry eye, and abnormal breakup time (ie, ≤ 5 seconds) and symptoms are currently considered part of the diagnostic criteria for dry eye. In this review, the importance of TF instability as a core manifestation of dry eye, the molecular mechanism of TF breakup, the concept of TFOD, and the methods for implementing TFOD for TFOT are introduced.


Tear Film-Oriented Diagnosis and Tear Film-Oriented Therapy for Dry Eye Based on Tear Film Dynamics
Norihiko Yokoi 1 , Georgi As Georgiev 2
Department of Ophthalmology, Kyoto Prefectural University of Medicine, Kyoto, Japan.
2 Department of Optics and Spectroscopy, Faculty of Physics, St. Kliment Ohridski University of Sofia, Sofia, Bulgaria.
Abstract
In December 2010 and January 2012, 3% diquafosol sodium ophthalmic solution and 2% rebamipide ophthalmic suspension, respectively, appeared first in Japan as prescription drugs for the treatment of dry eye (DE). Since then, not only the diagnosis and treatment but also the understanding of the pathophysiology of DE have greatly advanced, and a new concept of layer-by-layer diagnosis and treatment for DE, respectively termed "tear-film-oriented diagnosis" (TFOD) and "tear-film-oriented therapy" (TFOT) was born. This new concept is currently in the process of expanding from Japan to other Asian countries. TFOD is the method used for the differential diagnosis of DE, which includes aqueous-deficiency DE (ADDE), decreased wettability DE (DWDE), and increased evaporation DE (IEDE), through the dynamics of tear film (TF) and breakup patterns (BUPs) after the eye is opened. BUPs and/or each diagnosed DE subtype are/is able to distinguish the insufficient components of the ocular surface that are responsible for each BUP in a layer-by-layer fashion. Aqueous fluid, membrane-associated mucins (especially MUC16), and the lipid layer and/or secretory mucins must be insufficient in ADDE, DWDE, and IEDE, respectively, and this allows for a layer-by-layer treatment to be proposed for each BUP via the supplementation of the insufficient components, using the topical therapy currently available. In Japan, TF breakup is regarded as a visible core mechanism for DE, and an abnormal breakup time (i.e., ≤5 seconds) and symptoms are currently used for the diagnosis of DE. Therefore, TFOD and TFOT could be an ideal and practical pathway for clinicians to manage DE.


Definition and Diagnostic Criteria of Dry Eye Disease: Historical Overview and Future Directions
Jun Shimazaki. Invest Ophthalmol Vis Sci. 2018.
. 2018 Nov 1;59(14):DES7-DES12.
doi: 10.1167/iovs.17-23475.
1 Department of Ophthalmology, Tokyo Dental College, Ichikawa General Hospital, Ichikawa, Chiba, Japan.
Abstract
The definition and diagnostic criteria of dry eye disease (DED) proposed by the Japan Dry Eye Society and other countries are reviewed. The first definition and criteria of DED in Japan were proposed in 1995. In that report, DED was considered a disease of tears, which subsequently damaged ocular epithelia. The presence of subjective symptoms was not included in the criteria. In 2006, a new definition proposed that interactions between the tear film and ocular surface epithelia play important roles in DED. The presence of subjective symptoms, including visual disturbances, changes in tears, and epithelial damage were proposed to be major components of DED, and eyes positive for all three components were diagnosed as "definitive dry eye." A third version was proposed in 2016, which emphasized unstable tear films as a core finding in DED. Following this guideline, eyes with an abnormally low tear film breakup time and the presence of subjective symptoms are considered to have DED. The current definition and criteria are different from those proposed in other countries. For example, the recently published DED definition by the Dry Eye WorkShop II (DEWS II) of the Tear Film and Ocular Surface Society (TFOS) focuses more on the underlying pathogenesis of DED, including inflammation, hyperosmolarity of tears, and neurosensory abnormalities, as well as unstable tear films.



가장 중요한 핵심은
콘택트렌즈를 오래 착용해서 생기는 안구건조증은
일반 안구건조증과 다른 패턴의 질환이므로, 관리 및 치료도 다른 방향으로 이루어 져야 한다는 것입니다.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 환자분들은
장기간의 콘택트렌즈 착용으로 각막상피에 눈물을 달라붙게 하는 점액층이 파괴되어 있는 것이 핵심입니다.

그렇게 때문에 일반 눈물을 점안해도 안구 건조증이 잘 개선되지 않습니다.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 의 경우
반드시 점액층과 수성층의 복원을 목표로 동반 치료가 이루어 져야 치료 효과가 있습니다.

최근 여러 안과에서 유행하고 있는 안구건조증 온열 치료나 레이저 치료는
눈물의 지방층을 개선하는 치료이므로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 환자에게는 큰 도움이 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런데 조금 아쉬운 건 이러한 온열치료나 레이저 치료가 실제 환자분들에게 도움이 되는 방향보다는 병원의 수입을 증대시키는 방향으로 진행되는 것 같아 우려스러운 마음이 생깁니다.

노인성 안구건조증이나 눈꺼풀염과 관련된 안구건조증의 경우
눈물의 지방층이 좋지 않아서 생기기 때문에 이러한 경우 안구건조증 온열 치료나 레이저 치료가 도움이 되지만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에는 큰 도움이 되지 않습니다.


저희 이오스 안과에서는 최근 안구건조증 진단 및 치료를
‘일본의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 학회’ 나 ‘아시아 안구건조증 학회’ 매뉴얼에 맞추어 새롭게 세팅을 하였습니다.

눈물의 지방층, 수성층, 점액층의 상태를 각기 정확하게 분석할 수 있는 최첨단 안구 건조증 분석 장비를 도입하였고 이러한 장비를 이용하여 눈물층 분석 뿐만 아니라
지방층 결핍에 주 원인인 눈꺼풀염 분석과 수성층 결핍의 주원인인 눈깜빡임 분석도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였습니다.

이제는 이와 같이 정밀한 장비를 이용하여
안구건조증의 주요한 원인을 찾아내어 정확하게 그 원인만 제거 개선하는 정밀 치료가 가능하게 되었습니다.

안구 건조증과 관련된 질문 정리해 보겠습니다.

주로 환자분들이 많이 여쭈어 보는 질문은 아래와 같습니다.

수술 전

제가 안구 건조증이 너무 심한 데 수술이 가능할까요?
안구건조증의 진행 및 개선 여부는 수술 보다는 콘택트렌즈 착용과 더 밀접한 관련이 있습니다.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이라면
지금부터 콘택트렌즈 착용을 금하시고 적절한 치료 후에 증상 및 소견이 개선된 후 수술을 시행 받으시면 됩니다.


저는 건조한 증세가 없는데 안과에서 검사하면 왜 건조증이 심하다고 하나요?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 은
특징적으로 일반 안구건조증에 비하여 소견은 심하지만 통증은 적은 소견을 보입니다.
장기적인 렌즈 착용은 우리 눈의 통증 감각을 망가트려서 눈이 심하게 건조하여
각막에 상처가 나더라도 불편을 느끼지 못하는 상태가지 이르게 됩니다.
통증을 느끼니 못하므로 환자분은 계속 렌즈를 착용하게 되는 악순환이 반복되게 되는 것입니다.


안구건조증을 완치할 수 있는 방법이 있나요?
안구건조증은 안구의 표면이 마치 우리 얼굴이 로션을 바르지 않으면 건조해 지는 것과 같은 상황입니다.
완치개념보다는 얼굴이나 두피를 수시로 보습하듯이
항상 보습을 일정하게 유지하고 편한 상태를 유지하는 것이 치료의 목표입니다.


수술 후 안구 건조증이 더 심해질까요?
각막을 이용한 시력교정수술은 각막의 표면을 리모델링하는것이므로
상처가 회복되고 온전하게 각막 표면이 매끈하게 될 때까지는
각막 표면이 거친 상태가 되어 눈물이 각막표에 달라붙기 힘들기 때문에 건조해지게 됩니다.
이 기간 동안에는 눈을 자주 깜빡여서 눈물을 자주 코팅해 주도록 하며,
점착력이 우수한 점액성분이 많은 히알루론산 성분의 인공누물을 점안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한 수성층과 점액층을 동시에 보강시켜주는 리포직 젤을 자주 점안하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일반적으로 수술한 눈 표면이 매끈해지는데 필요한 기간은 2day라섹은 1-2주, 일반 라섹은 3-4주 정도가 소요됩니다.


수술 후 온열 찜질하려고 하는 데 해도 괜찮은가요?
온열 찜질은 눈꺼풀염을 원인으로 하는 지방층 결핍 안구 건조증에 효과가 있는 치료방법입니다.
수술 전 안구건조증이 심했던 환자분들은
대부분 ‘콘택트렌즈와 관련된 안구건조증’이므로 지방층보다는 점액층 및 수성층 보강치료가 필요하고
시력교정수술 후 일시적으로 건조증이 심해진 경우도 점액층 및 수성층 보강치료가 필요하므로 온열 찜질은 필요 없습니다.


약국에서 파는 인공누액 사서 사용해도 괜찮은가요?
약국에서는 파는 인공눈물은 단순히 수성층을 보강하는 성분만 제한적으로 팔 수 있게 되어 있기 때문에
조금 귀찮아도 점액층과 수성층 모두를 보강할 수 있는 인공눈물 점안하는 것이 좋습니다.


눈물을 오랫동안 사용해도 괜찮은가요?
옛날에는 인공눈물이 세분화 되어있지 않고 안약병에 담아 있었기 때문에 방부제가 첨가되어 있었습니다.
그러므로 오히려 눈이 건조해서 안약을 자주 넣으면 방부제 때문에 안구 건조증이 더 유발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거의 모든 인공눈물이 무방부제로 시판되므로 많이 넣는다고 해롭거나 하지는 않습니다.






정상






비정상






IDRA (안구건조증 검사기)

list